미래형 브라운관 FED특허출원 급격히 증가 차세대 평판디스플레이로 주목받고 있는 전계방출 디스플레이(FED : Field Emission Display)의 특허출원이 95년에는 86건에서 2003년에는 1,115건으로 년평균 37.7%씩 크게 증가하고 있다. - FED의 특허출원이 이와같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은 FED는 브라운관처럼 밝고 넓은 시야각을 가 지고 있으며, 액정표시장치(LCD : Liquid Crystal Display)와 같이 평판제작과 대형화가 가능하고, 두께가 얇으며 저렴한 가격등의 장점이 있어 앞으로 대형 패널시장은 LCD 및 PDP에 이어 FED가 주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다. FED란 기존의 CRT (Cathode Ray Tube)와 유사한 원리로서 전자총에서 나온 전자빔으로 형광물질을 발광 하여 영상을 구현하는 방법을 이용한다. - CRT는 하나의 전자총으로 수십만개의 픽셀을 빠르게 훑어가는 방식이나, FED는 각각의 픽셀뒤에 수많은 마이크로 전자총이 있는 구조로 LCD나 PDP보다 패널의 두께를 더 얇게 할 수 있다. FED는 10인치부터 40인치 급의 대형에 이르기까지 제작이 가능하여 휴대폰, 자동차 네비게이션, 캠코더, 디지털카메라, 휴대용 TV, 휴대용 비디오 게임기 등 두께가 얇고, 소비전력이 적은 제품에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다. 한편 국내·외 업체의 제품개발 동향을 보면 40인치급 FED를 개발하고 있는 업체로는 삼성 SDI와 일본의 Canon-Toshiba가 선두 그룹을 형성하고, Sony, Matsushita, Futaba, LG전자 등이그 뒤를 따르고 있는 가운데 삼성SDI는 38인치 대형 Panel 제작에 성공하고 2007년 까지 양을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