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일렉트로닉스가 CLD사를 인수, OLED(유기EL) 사업에 본격 뛰어들었다. 올해 초 신사업팀을 신설해 OLED 사업 분야 진출을 모색해온 대우일렉트로닉스는 이번 OLED 고유특허 기술 40여개를 가진 전문 중소업체인 CLD사와 지분 및 특허 인수계약을 체결함으로써 OLED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됐다. 그동안 전통 가전제품에 주력해 온 대우일렉트로닉스는 OLED 사업을 차세대 전략 사업으로 선정, 집중 육성할 을 본격 추진키로 결정하고 향후 2년간 360억을 투자, 10월까지 군포 영상연구소에 연구시설을 갖추기로 했다. 대우일렉트로닉스는 신사업 진출을 위해 현재 CLD사 연구인력을 비롯, 40여명의 연구인력을 확보하였으며, CLD사의 OLED 고유특허 기술을 확보함에 따라 2005년부터 구미 영상 생산기지를 통해 본격적으로 제품을 양산, 2005년 400억원, 2006년 105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기술면에서는 인수한 CLD사의 COVERING(덮개기술)을 응용해서 기존제품의 1/2 두께의 얇고 가벼운 제품개발을 바탕으로 동종업계 내에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대우일렉트로닉스는 앞서 OLED 시장에 뛰어든 삼성SDI, LG전자, SKC, 코오롱, 오리온전기 등의 기업들과의 경쟁이 불가피하게 됐다.